보학자료

친족의 호칭 문제[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암 작성일07-01-05 01:21 조회1,594회 댓글5건

본문

친족의 호칭 문제만큼 아리송한 것도 드물 것이다.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은 그가 지은 「아언각비(雅言覺非)」에서 일찍이 삼촌이란 칭호의 모순을 지적한 적이 있다. 즉 우리들은 숙부를 삼촌이라고 칭하고 있으며, 더 나아가 당숙을 오촌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러나 이는 조카와 숙부, 또는 당질과 당숙 사이의 촌수를 나타낸 말로 조카도 삼촌이라 칭할 수 있고 당질도 오촌이라 칭할 수 있기 때문에 숙부와 당숙만을 칭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는 지적이다. 참으로 일리 있는 주장이다. 선현의 문집 등을 읽다보면 외구(外舅)와 내구(內舅)라는 칭호가 자주 보인다.

구(舅)는 생(甥)과 대칭되는 칭호로 「이아(爾雅)」에 보면 '나를 구(舅)라 칭하는 자는 곧 생(甥)이다.' 하였다. 구(舅)는 외숙 또는 장인(妻父)을 일컫는 만큼 생질과 사위 모두 생(甥)이다. 여기외 내외(內外)를 붙여 외숙과 장인을 구별하여 외구는 장인, 내구는 외숙을 가리킨다. 그리고 사위를 외생(外甥)이라 칭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글자그대로 외구(外舅)를 외숙으로 표현하였다가 뒤늦게 장인임을 알고 수정한 경험이 있다.

「이아(爾雅)」석친(釋親)에 보면 '어머니의 형제(외숙)를 구(舅)라 한다. [母之곤弟爲舅]'하였고 또 '아내의 아버지(장인)를 외구(外舅)라 하고 아내의 어머니(장모)를 외고(外姑)라 한다. [妻之父爲外舅 妻之母爲外姑]' 하여 분명히 외구가 장인임을 밝히고 있다. 「국어사전」(이희승 저, 민중서림)을 보면 '외구(外舅)는 장인을 편지에서 일컫는 말'이라 하였고, ' 내구(內舅)는 외숙으로 편지 같은데 쓰는 말이다'하였다. 그러나 편지뿐만 아니라 모든 기록이 이렇게 표현되어 있음을 알아야 한다.

그런데 한 걸음 더 나아가 내외종(內外從)이 문제가 된다. 내외종은 내종사촌과 외종사촌으로 중표형제(中表兄弟)라고도 칭한다. 중(中)은 내(內)의 뜻이고 표(表)는 외(外)의 뜻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의 내와 외가 문제이다. 누구를 내로 보고 누구를 외로 보느냐 하는 점이다. 우리들은 으레 외숙의 자녀를 외종, 고모의 아들이나 딸을 내종, 또는 내종사촌이라 하고 외삼촌의 아들이나 딸을 외종, 또는 표종이라 한다고 기록되어 있다.

그런데 이 역시 모든 기록은 위의 내구, 외구와 연결시켜 고모의 자녀를 외종이라 하고 외숙의 자녀를 내종이라 하여 우리들이 알고 있는 것과는 정반대이다. 즉 우리들은 일반적으로 어머니의 친정은 외가이기 때문에 외숙의 아들은 당연히 외종이 되는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고전의 기록은 어머니는 우리 집으로 시집왔기 때문에 내가(內)가 되고 고모(딸)는 우리 집에서 시집갔기 때문에 외(外)가 되는 것으로 보는 듯하다. 그도 그럴 것이 딸이 시집가서 낳은 자녀를 외손이라고 칭하지 않는가. 또한 어머니의 형제(외숙)를 내구라 칭하므로 그가 낳은 자녀를 내종이라 칭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에 순조 때의 학자인 매산(梅山) 홍직필(洪直弼)은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다.

"외숙의 아들을 내종이라 하고 고모의 아들을 외종이라 한다. 이는 비단 「이아」에 기재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주자(朱子)의 정론(定論)에도 있다. 그런데 요즘 사람들은 외숙의 아들을 외종이라고 부르는 자가 있으니, 이는 외가의 형제라고 인식하여 이렇게 칭하는 것이다. 그러나 어머니의 형제를 내구(內舅)라 칭하니, 그렇다면 내구의 아들이 어찌 내종이 되지 않겠는가. 여자가 출가하면 모두 외(外)가 된다. 그러므로 사위를 외생이라 칭하고 손자를 외손이라 칭한다. 이 뜻을 미루어 본다면 고모의 아들을 외종이라고 칭해야 함을 알게 될 것이다."
舅之子曰內從 姑之子曰外從 不惟爾雅所載亦有朱子定論 而今人或喚做舅子曰外從者 認以外家兄弟故云爾 然母之兄弟 謂之內舅 則內舅之子 豈不爲內從乎 女子出嫁者 皆外成也 故稱서曰外甥 孫曰外孫 推斯義也 姑子之稱以外從可知也 『梅山集 卷十六 書』

매산이 말한 대로 우리 문헌에는 거의 모두가 이렇게 표시되어 있으므로 고전을 읽는 이들은 유의하지 않으면 안된다. 그리고 내종과 외종을 문자(기록)로 밝힐 때애는 외숙의 자녀인가 고모의 자녀인가를 좀 더 분명히 밝혀주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우리들의 호칭을 하루아침에 바꿀 수는 없지만 문자와 구어(口語) 사이에 현격한 차이가 있음을 알고 서로 혼돈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필자 : 성백효 (국역연수원 교수)


댓글목록

운영자님의 댓글

운영자 작성일

운영자 (2006-01-15 19:59:38)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날씨가 며칠째 포근 합니다.

정암 일가님은 잘계시죠?

오늘도 좋은 자료 올려주셔셔 고맙습니다.

얼마후 목포에가거든 전화 드리겠습니다.

길손님의 댓글

길손 작성일

길손 (2006-01-16 19:56:57) 
 
참말로 말도 안 되는 소리 하고 있네요. 외숙부의 아들인 '외종형제'와 고모부의 아들인 '내종형제'는 조선 말엽 '형법대전' 이후 만들어 쓰인 현대어의 '순수 국산' 친족 칭호어입니다. 그 이전에는 구지자(舅之子), 고지자(姑之子), 내외종 합쳐 구고형제(舅姑兄弟), 고구형제(姑舅兄弟), 중표형제(中表兄弟) 등을 썼고요, 주자 가례에는 '구지자'는 내형제(內兄弟), '고지자'는 '外兄弟'라 했는데요. 윗글을 쓴 사람이나 조선말 홍직필의 경우 '내형제'와 '내종형제', '외형제'와 '외종형제'를 구별하지 못하였던 것입니다. 그러므로 옛적 묘문, 갈장 등에 쓰인 '내형제'는 당연히 요사이의 '외종형제'를 뜻하는 것이고, 외형제는 요사이 '내종형제'를 가리키는 것이랍니다. '고구형제'에 대하여 현대어는 '구지자'를 '외종형제'라 하고 '고지자'를 '내종형제'라 하는 것이므로 '내형제'와 '내종형제' '외형제'와 '외종형제'를 같은 것으로 착각할 필요가 없지요.

운영자님의 댓글

운영자 작성일

운영자 (2006-01-17 11:09:32) 
 
바른생활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종정님의 댓글

종정 작성일

종정 (2006-01-17 13:23:42) 
 
길손의 댓글은 위 본문 글에서 <매산이 말한 대로 우리 문헌에는 거의 모두가 이렇게 표시되어 있으므로 고전을 읽는 이들은 유의하지 않으면 안된다>한 마지막 글 즉 '고전을 읽을 때 유의' 하라는 당부를 도외시 한듯 합니다.

현대용어의 外三寸(母의 兄弟)을 古代中國에서는 舅라 했고 夫의 父역시 舅라 했으며
妻의 父는 外舅라 하였다.그러나 고려에서는 母의 父까지도 外舅, 甥舅라 하였다.

또 爾雅釋親, 周子家禮, 高麗律, 大明律, 四禮便覽 에서는 外三寸을 舅라 했으나
經國大典에는 외삼촌을 伯叔父(外親)이라 하였다.


*서로의 인격을 존중하고 금도를 지킵시다.

최훈영님의 댓글

최훈영 작성일

최훈영 (2006-04-23 15:11:48) 
 
외구----장인. 내구----외숙 해괴한 말이나 주자가 외사촌동생과 혼례를 치루어 장인쪽으로 편지를 낼때에는 <외구>라는 말을 썼고. 외숙쪽으로 편지를 낼때에는<내구>라 했습니다.그러나 우리나라에서 큰어른들의 문집을 보면 <처부> <외숙>으로 되어 있고.적은 학자의 문집을 보면 상기의 해괴한말이 나옵니다.외구란 바깥시아버지 란 말이고 내구란 안시아버지란 말입니다

외종과 내종 아주 옳은 지적입니다
모두들 외종을 외사촌으로 착각하는데 외종은 고종이고.내종이 외사촌입니다
수고하십시오 좋은 자료를 접하니 마음이 후련 합니다

보학자료 목록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