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학자료

조선시대중엽 비상비재의 정치가 김극성 [펌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작성일07-01-02 09:12 조회1,669회 댓글1건

본문


청소면 늑적골 광성부원군(光城府院君) 김극성(金克成)의 사당이 있다. 김극성(金克成)은 이조중종(李朝中宗)때의 문신으로서 우의정을 지낸 정치가였다. 그이 자(字)는 성지(成之)이고 호는 청라(靑蘿)우정이고 시호는 충정(忠貞)이며 본관은 광산(光山)이다. 진사 김맹권의 아들로 성종 5년 (1474)에 태어나서 연산군(燕山君) 4년(1489)에 별시문과에 장원하고 처음은 전적으로 벼슬길에 올랐다. 다음엔 서장관(書狀官)으로 연경(燕京)에 다녀와선 북평사가 되었다. 그는 벼슬길에 올라서도 사람이 사는 양심의 해방에 대해서 많은 논의를 하는 문산으로서 선비들이 어질고 어지러울 때 참으로 고고하게 풍파를 넘긴 사람이었다. 북평사 이후엔 수찬(修撰) 병조좌랑(兵曹佐郞)등을 거쳤고 1506년 중종반정때 크게 공을 세워 정국공신으로서 광성부원군(光城府院君)에 봉하였다.
그후 의주목사(義州牧使) 경상도병마절도사 관찰사 공조참판 대사헌 예조판서 등을 두루 역임한후 우참찬 이조판서를 거쳐 1537년에 우의정에 올랐으나 당시의 세력가 김안로(金安老)에게 쫓기어 흥덕(興德)에서 7년간 귀양살이를 했었다. 당시만 하더라도 전통적으로 정사에 임해오던 왕족 부근의 문신들이 대대로 그 맥을 이어올 때 였으므로 왕위에 오른 중종(中宗)도 실상 남의 힘을 입어 왕위에 올랐으므로 정사를 이끌어 나가는데 애로가 많았다.

그래서 중종(中宗)은 이상주의적 정치를 해보려고 지방의 유명한 도학자들을 제수하고 정치를 하려할 때 였다. 이때부터 조광조(趙光祖) 김정(金淨) 박순(朴淳)등을 불시로 채용하고 육품직을 줄때였다. 허나 김극성(金克成)은 정치에 변혁을 따라야 한다고 젊은 도학자들의 정치에 호응하였으니 개혁이 차츰 다른 곳으로 착안되는 것을보고 그는 말하기를「한 나라의 대감은 세력을 잡기위해 군림하는 처사는 옳지 못하오. 한 나라의 대감은 한 나라의 편안과 임금님을 제대로 받드는데 있는 것이요. 물론 백성의 힘을 뿌리로 하고 말이요.」하곤 개혁일변도에서 권세를 잡는데 힘을 쏟는 신진세력의 대감에게 실토하는 것이었다.

그는 그만치 모든일에 정통하였기에 연산군(燕山君)때에도 연산군이 심순문(沈順門)을 죽이라 할 때에 죽기를 무릅쓰고 이를 말렸었다.

그는 흥덕에서 7년간 귀양살이를 하다가 김안로(金安老)가 조정에서 쫓겨나게 되자 좌의정으로 정사에 임하게 되었었다. 그는 하루는 집에 들어오더니 그렇게 통쾌한 웃음을 웃어본 일이 없었는데 혼자서 크게 웃음을 웃더니 집안식구들이 모여들자 앉으라고 하더니 이렇게 하나의 교훈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이었다. 「자…들 알겠지만 형조판서 반석평 대감을 잘아시지 아, 참 기막힌 일이로다. 그 반대감이 노비출신이야!」가족들은 깜짝놀랬다. 노비는 일생동안을 노비로 생애를 마치는 것이 당시의 정치제도였고 또한 노비가 판서까지 오르다니 이것은 기막힌 산연없이는 이뤄질수 없는 일이였기에 큰 화제거리 였던 것이다.

김극성(金克成)의 말대로 반석평은 학자들이 파당싸움이 한창일 때 그는 세도가 당당할때의 이참판댁 종이었다. 이참판으로부터 귀여움을 받던 그는 글을 잘해서 어렸을 때 이참판이 집안 자식없는 집으로 양자로 보냈고 노비문서에서 그의 이름을 지워버렸다. 그는 양자로 가서 열심히 공부한 끝에 그래서 영예롭게도 소년등과하여 벼슬길에 올라선 검열 그리고 교리를 거쳐 지방관으로 있다가 선치하였으므로 그의 명성이 높아지면서 감사로 돌아다니다가 호조판서로 돌아왔다.

그는 정 2품(正二品) 벼슬로서 초헌을 타고 하루는 등청하다가 길에서 자기를 출세시켜준 이참판의 아들 이오성(李五成)을 만났다. 이오성(李五成)은 역모사건에 관련되어 옥고의 몸이었을 때 그가 호조판서로서 목숨을 걸고 풀어준 일이 있었다.

그가 지금 거지꼴을 하고 자기앞을 지나는것이었다. 호조판서 반평석은 초헌에서 내리자마자 거지꼴을 하고있는 이오성(李五成)앞에 무릎을 꿇었다. 「소생 몸종 반석평 문안드리옵니다. 제가 바로 몸종이었던 반석평(潘碩枰)입니다.」

이오성(李五成)이 모를 까닭이 없었다. 허나「대감 왜 이러시오. 그렇잖아도 한번 인사를 하러가려 하였었소이다. 옥고의 몸이었을 때 고마웠습니다.」이오성(李五成)이 고맙다고 인사를 하자 호조판서는 이오성(李五成)을 초헌에 태워서 자기집에 데리고 가선 그후부턴 극진한 대우를 하는 것이었다. 이와같은 사실을 알게된 좌의정 김극성(金克成)은 하루는 어전에서 여러 대감들이 임금님과 정사를 논의할 때 임금님 앞으로 한발자욱 나와선 머리를 수그리고 이렇게 말하는 것이었다.

「대왕마마 오늘은 소생이 이 나라에 있어서 자장 충절이 깊은 한 충신을 소개할까 하옵니다.」하고는 반석평이 노비출신으로서 관직에 올라 청백리였고 옛주인을 지금도 잊지 않고 상전으로 모신다는 말을 낱낱히 말했다. 그때 반석평(潘碩枰)은 울고 있었지만 조정에서는 인재는 한구석에만 있는게 아니라 삼천리(三千里) 방방곡곡에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게 퍼지게 되었던 것이다. 임금도 눈물을 흘렸고 그후 이오성(李五成)에게도 큰 공이 떨어졌다. 김극성(金克成)은 비상비재의 정치가였다. 어려운 고비에서도 어려움을 나누워 가졌고 불의를 모르는 수완으로 영의정(領議政)에 올라 고른정치를 베푼 제상(宰相)이었다.


출처:보령시 홈페이지

댓글목록

김형섭님의 댓글

김형섭 작성일

김형섭 (2006-01-16 21:41:58) 
 
위글 열두째 줄에 나오는 박순(朴淳)은 시대적으로 볼때 이글의 내용에 나오는 시대와 는 차이가 있습니다. 제가 알기로는 박순(朴淳)이란 분은 조선조 기록에 유명한 인물이 두분이 계시는데 한 분은 1402년(태종2년)에 돌아가신 함흥차사 내용과 관련이 있는 분이며 또 한 분은 1523-1589까지 생존하신 사암선생으로 1553년 명종8년에 등과하여 벼슬에 올라 선조때 영의정을 엮임하신 분이므로 위내용으로 미루어 보면 사암박순 선생께서 1553년에 벼슬에 오르셨는데 이때는 부원군님께서는 민족문화대백과사전에 의하면 이미 1540년에 사망하신 것으로 되어있습니다. 박순은 조광조때 활동한 인물이 전혀 아닙니다.그러므로 박순이란 이름은 삭제해야 마땅합니다

보학자료 목록

Total 439건 20 페이지
게시물 검색